남광토건(31,4505,400 +20.73%)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23억4900만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3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기업회생절차 개시전 원인으로 발생한 손해배상 등의 채권으로 회생채권에 해당한다"며 "이를 적극적으로 주장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