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까지 서울 가산동, 신설동, 동소문동, 문래동 등지에
계열사 연계한 통합 주거서비스 ‘옴니 라이프스타일 서비스’ 구현

가산동 뉴스테이

[ 김하나 기자 ]롯데그룹의 부동산 디벨로퍼인 롯데자산개발이 뉴스테이 사업을 본격화한다.

롯데자산개발은 도심 역세권을 중심으로 200~400실 규모의 고밀도 주거복합형 뉴스테이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서울 도심에 근무하는 20~30대 직장인 또는 인근지역 대학생 등 1~2인 가구를 타깃으로 임차 실수요자들에게 맞춤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2018년까지 총 3000여실 규모의 뉴스테이를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지하철 7호선 가산디지털역과 인접한 가산동에 약 400여실 규모의 주거복합시설을 선보인다. 경전철 및 지하철 1, 2호선 신설동역 인근 신설동에 오피스텔 약 240여실, 경전철 및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 인근 동소문동에 약 200여실 규모의 주거복합시설과 서울 지하철 2호선 문래역 인근 문래동에 약 500여가구 규모 아파트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더불어 롯데자산개발은 2020년까지 마포, 강남, 송파 지역 등에도 약 8000실 규모 ‘뉴스테이’를 운영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서울 도심지역을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임차인이 필요에 따라 손쉽게 이동하며 거주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실수요자들의 니즈(Needs)에 맞춘 신개념 주거서비스인 ‘옴니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생활과 밀접한 롯데의 편의점 등 유통과 카드, 캐피탈 등 금융에 이르기까지 통합 생활 서비스를 선보여 차별화된 임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개념 편의점이 입점해 도시락카페, 미팅룸 등을 제공하고 카쉐어링 서비스, 화재보험은 물론 임대료 및 관리비에 대한 혜택도 제공한다는 것. 고객의 생활비 절감 등 가계지출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통합주거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