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 SBS 제공

개리

일명 '개리 동영상'의 유포자가 잡혀 화제인 가운데 과거 개리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가수 개리는 과거 SBS '강심장' 게스트로 출연해 "H.O.T로 데뷔할 뻔했다. 계약서까지 작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개리는 "고등학교 때 모 댄스대회에 나갔는데 우승을 했다"며 "그때 토끼춤도 추고 그랬는데 댄스대회에 참가한 모든 분들이 송파구의 한 에어로빅 장에서 오디션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오디션을 봤던 분 중에 장우혁 씨도 있었고, 문희준 씨도 있었다"며 "특히 이수만 선생님이 따로 저희팀만 부대찌개를 사준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개리는 SM엔터테인턴트와 계약서 작성까지 했다며 "잠실 살아서 팀 이름은 JS였고 계약서도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