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94,8002,000 -2.07%)화학은 포스코건설과 휴그린 창호 공급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연장했다고 3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포스코건설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 약 2600세대에 휴그린 창호를 공급하고 초고층 건축물의 풍압 및 구조 설계 등 국내외 프로젝트 수주에 필요한 기술 협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창호 에너지소비효율 등급제 등 건축법규 강화에 따라 결로방지성능 및 고단열성 창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자 앞서 2013년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이후 금호석유화학은 기술 세미나를 통해 포스코건설 시공현장에 최적화된 창호시스템을 제공해 왔다.
허권욱 금호석유화학 건자재사업부장은 "이번 제휴를 통해 건자재 시장에서 휴그린의 브랜드 인지도를 한층 강화하고 양사간 시너지 효과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은 2009년부터 친환경 건축자재 브랜드 '휴그린'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창호와 알루미늄 창호, 단열재 등으로 제품군을 확장해 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