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대표이사 주진형)은 2012년 이후 3년 만에 사원급 직원 채용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신입직원 모집기간은 이달 14일까지다.

이번 모집인원은 30여 명이며, 모집분야는 리테일(자산관리 및 금융 서비스 제공), 세일즈앤드트레이딩(주식, 채권, 파생상품 운용 및 기관 대상 영업 등), IB(기업고객 대상 자금조달, 투자유치, 재무자문, 기업공개, 신규Product 발굴 등), 경영지원(사업전략 수립, 인력 운영관리, 리스크 관리심사, 금융상품 기획, IT서비스 기획, IT시스템 개발, 시스템 운영관리 등)이다.

한화투자증권은 이번 채용에서 다양한 직무선택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선발된 사원에게 적성에 맞는 직무를 찾을 수 있는 '직무탐색' 기간을 1년간 부여할 계획이다.

소속 사업본부가 지정한 부서에서 첫 3개월 근무를 한 뒤 남은 직무탐색 기간 9개월 동안에는 다른 부서에 가서 제약없이 일할 수 있다. 1년 후 근무희망 부서를 결정하고 해당 부서에 지원한다. 부서의 승낙을 받으면 해당 부서에 최종 배치된다.
이번 모집은 열린채용으로 진행된다. 2016년 2월에 입사할 수 있는 사람이기만 하면 누구나 지원 할 수 있다. 학력, 연령, 경력에 제한이 없다.

직원 선발은 각 사업부별로 같이 일할 대리나 과장 직급 직원들이 선발 과정에 참여한다. 채용되는 사원에 대한 처우도 각 사업부별로 다르게 적용한다.

한화투자증권은 채용자를 대상으로 입사 후 5년간 최대 4000만원까지 학자금 대출 상환을 지원한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