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8년간 2번 찾아와"

신은경. 사진 변성현 기자

신은경 측 공식입장 숙고

신은경이 뇌수종과 거인증으로 장애 1급 판정을 받은 아들을 방치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일 신은경의 전 시어머니 A씨는 SBS fenE와 인터뷰를 갖고 "신은경이 이혼 후 아들을 딱 두 번 찾아왔다"며 "신은경이 방송에 나와 아들에 대한 심경을 밝히며 눈물 흘리는 것을 보고 화가 났다"고 말했다.

A씨는 이 매체를 통해 "신은경이 방송에서 아들을 대해 언급하는 바람에 직접 양육하는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신은경의 아들은 복지사를 보고 '엄머'라고 말할 정도"라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신은경의 입장을 고려해 그간 이 같은 사실을 알리지 않았지만 이젠 알려야겠다"며 "신은경이 방송에서 아들을 걱정하는 건 이해해도 우리 아들(신은경의 전 남편)의 빚을 갚느라 고생했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보도가 나간 직후 파장이 커졌지만 신은경 측은 아직 이에 대한 어떠한 반응도 보이고 있지 않다.

신은경의 소속사 관계자는 "신은경이 둥지를 옮긴 지 얼마 되지 않아 개인사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답변하기 조심스럽다"면서도 "신은경이 드라마 막바지 촬영 중이기 때문에 추후 관련 이야기를 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신은경이 이야기를 하고 싶어할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