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아들 뇌수종 거인증 / 사진 = 한경DB

신은경 아들 뇌수종 거인증

배우 신은경의 아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신은경의 아들의 친할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은경의 아들 명준이가 올해 12살이다. 신은경이 방송에서 밝혔듯 뇌수종에 거인증까지 앓고 있어 장애 1급 판정 받았고, 투병 중이다"라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4살 때 엄마, 아빠와 헤어진 뒤 할머니 손에 자란 명준이는 현재 초등학교 1학년이 안 되는 지적수준을 갖고 있다.

앞서 한 방송에서 신은경은 "아이가 두 살 때 처음 병을 알았다. 나이는 9세지만 지능은 3세"라며 "최악의 상황에서 뇌수종 투병 중인 아들 덕분에 살았다"고 아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