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 사진 = 변성현 기자

신은경

배우 신은경이 소송 중인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과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신은경은 과거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뇌수종 투병 중인 아들을 언급했다.

신은경은 "아이가 두 살 때 처음 병을 알았다. 나이는 9세지만 지능은 3세"라고 밝혔다.

이어 "최악의 상황에서 뇌수종 투병 중인 아들 덕분에 살았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신은경의 전 남자친구 A씨가 현재 신은경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