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19,800150 -0.75%)은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Photolon)'이 식약처로부터 췌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서울 아산병원 췌담도내과에서 시행된다. 포토론은 1세대 약물에 비해 뛰어난 효과와 편리한 시술, 그리고 낮은 부작용으로 광역학치료의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는 광과민제란 설명이다.

광과민제는 광역학치료에 사용된다. 광역학치료는 광과민성 물질이 정상 세포보다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 새로운 암치료법이다. 광과민성 물질을 정맥주사한 후 암세포에 축척되면 일정 시간이 지난 뒤 내시경을 이용, 적색광를 비춰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것이다.
광역학치료는 피부암 자궁경부암 췌담도암 대장암 식도암 설암 두경부암 등 다양한 치료영역에서 효과가 확인되고 있는 치료법이다. 기존 수술적 절제로 인한 장기의 기능 소실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다른 화학요법과 같이 사용하는 '동시 항암화학광역학 치료법'을 통해 항암 치료의 부작용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1세대 광과민제는 투여 후 48~72시간의 대기시간이 있고, 시술 후 최소 4주간의 차광기간을 가져야 한다. 반면 동성제약이 도입하려는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은 투여 후 대기시간이 3시간이고, 차광시간도 2일이면 충분하다. 치료 깊이도 4mm 정도였던 1세대에 비해 12~15mm로 깊어졌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