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은 2일 현대차(159,500500 -0.31%)와 기아차(31,3500 0.00%)의 판매호조가 연말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4분기 실적 기대감이 확대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박영호 연구원은 "현대차기아차의 11월 내수 판매 실적은 각각 16.9%와 12.4% 증가해 시장점유율 확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양사 모두 개별소비세 인하와 폭스바겐을 비롯한 수입차 시장 위축의 반사이익을 크게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와 레저차량(RV) 및 신차 중심의 판매강세는 연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양사의 해외 공장 출고 역시 중국 공장의 반등과 중국 취득세 인하에 따른 수요 강세를 기반으로 뚜렷한 증가세로 반전됐다는 설명이다.

박 연구원은 "원화 약세 추이를 감안하면 3분기와 달리 신차와 해외 판매 강세가 나타날 경우 가격할인폭 확대 부담이 상쇄되고, 수익성 개선효과가 발휘될 것"이라며 "현대차기아차 등 자동차 업종 대표주에 대한 비중확대와 기아차 최선호 관점을 유지한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