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이 한국 국회를 통과하면서 중국 증시에서 항구, 해운업, 방직품, 농산물 관련주들이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1일 중국 상하이거래소에서 오후 1시(현지시간) 현재 항만 대표주인 잉커우항은 전날보다 0.22위안(4.64%) 오른 4.96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롄윈강(601008)은 1.70%, 다롄항(601880) 1.70%, 발해페리(603167) 1.08%, 톈진항(600717) 0.6% 등 다른 항만 관련주도 상승세다.

중국 전문가들은 한·중 FTA의 영향으로 무역규모가 증가할 것이라며 항구와 해운업이 가장먼저 수혜를 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중 FTA로 중국산 방직품과 농산물의 한국시장 점유율이 높아질 것이란 분석에 관련 종목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방직품 수출기업 장쑤순톈(600287)은 3.52%, 신화진(600735)은 1.50% 상승했고, 농산물 수출 무역기업 랑위안구펀(300175)은 1.55%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한편,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 대비 0.49%하락한 3428.62를 기록 중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인턴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