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60,1000 0.00%)은 사우디아라비아에 항암제 2품목 기술이전 및 항암제 6품목에 대한 의약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사우디 SPC(SUDAIR PHARMA Company)와는 젬시타빈과 옥살리플라틴 2품목에 대한 생산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14만달러며, 기술이전 후 생산제품 매출의 5%를 경상기술료(로열티)로 받게 된다.
알 오솔과는 독소루비신 에피루비신 옥살리플라틴 젬시타빈 메토트렉세이트 빈크리스틴 주사제 등 6품목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총 공급계약 금액은 635만달러(약 73억원)이며, 계약기간은 5년이다.

이번 계약은 연초 진행된 보건복지부 민관합동 대표단 사우디 방문을 계기로 협의가 시작됐고, 최근 계약체결이 완료됐다는 설명이다. 이로써 보령제약은 중동 진출의 첫 물꼬를 트고, 향후 카나브 진출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현재 보령제약은 중동 및 북아프리카에 카나브 기술이전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