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한, 주머니에 넣어 다니고 싶은 ‘마성의 포켓남’ 등극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