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옷캔 김상원 팀장, 조윤찬 대표, 교보증권 서성철 인력지원실장, 이태원 인재개발팀장. / 사진제공= 교보증권

교보증권(10,350300 +2.99%)은 창립 66주년을 맞이해 1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사랑의 의류'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교보증권 임직원들이 모은 중고 의류와 신발 등 1만여개를 비영리 민간단체 '옷캔'에 전달했다.

기증된 의류 등은 토고와 나이지리아 등 아프리카로 보내 바자회를 통해 판매되며 수익금은 현지 아이들을 위한 교육, 위생, 환경개선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교보증권은 오는 12월 말까지 가족과 함께하는 '따뜻한 밥상 드림이' 등 릴레이 봉사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