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ES社의 현지 발전자회사 MPPCL社와 계약
1조원 규모, 발전용량 600MW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은 1일 오전 필리핀(Philippines)의 수도 마닐라(Manila)에서 미국 AES社의 필리핀 현지 발전 자회사인 MPPCL社(Masinloc Power Partners Co., Ltd.)와 발전용량 600 MW 규모의 마신록(Masinloc)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에 관한 EPC 계약을 체결했다.

AES는 세계18개국에서 총 3만4732MW 규모의 발전소를 운영 중인 미국의 발전회사다. 이번 EPC 계약으로 설계(Engineering), 조달(Procurement), 시공(Construction) 등까지 포스코건설은 수행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북서쪽으로 약 250km 떨어진 잠발레스 州(Zambales) 마신록 지역에 600MW 규모의 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게 된다. 공사금액은 9억 달러(한화 약 1조원)이며, 착공 후 38개월 안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발전소는 초임계압(Super Critical) 석탄화력발전소로서 보일러에서 발생하는 증기가 임계압 보다 높은 압력과 온도의 증기를 사용했다. 이로써 기존 발전방식보다 효율이 높고 연료소비 및 이산화탄소 발생이 적은 것이 장점이다.

마신록 발전프로젝트는 필리핀 정부가 최근 급증하는 전력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은 2013년 3월부터 프로젝트 정보를 입수하고, 필리핀의 전력수요를 파악해 수주 활동을 전개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