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 방송캡쳐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박찬호가 MC 정형돈과의 일화를 폭로했다.

3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신승훈과 박찬호가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박찬호는 "압구정에서 정형돈을 봤는데 인사를 했는데 그냥 지나가더라. 그때 내가 은퇴 전도 아니었다. 현역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은 "대한민국 남자 중 찬호 형님이 아는 척 하면 모른 척 하고 지나갈 사람이 누가 있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이날 박찬호는 미국 선수시절 어머니의 음식 때문에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