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은 현대증권 사장(사진)은 30일 KT 컨소시엄의 인터넷은행 예비사업자 선정과 관련, "컨소시엄의 사업 혁신성과 참여 주주사들의 역량을 제대로 평가받은 결과"라며 "앞으로 1등 인터넷 전문은행이 되기 위해 주주사로서의 역할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증권은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서 자산관리 역량과 글로벌 금융노하우,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K뱅크의 금융 플랫폼에 접목,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와 편의 제공에 앞장 서겠다는 계획이다.
윤 사장은 "현대증권이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에 진출하면서 향후 핀테크 시대를 주도할 신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금융사업의 시너지(상승 효과)가 주요 주주사의 고객들에게까지 전부 돌아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현대증권은 보통주와 우선주의 지분 규모를 감안할 경우 KT, 우리은행에 이어 실질적인 3대주주로서의 지위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법 개정 등 향후 추이를 지켜보며 주요 주주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