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5 브로디, 반가운 폭풍성장 그러나 아쉬운 실력…박진영 "2년 전이 더…"

K팝스타5 브로디 폭풍성장 K팝스타5 브로디 폭풍성장

K팝스타5 브로디 폭풍성장

K팝스타5에 브로디가 폭풍성장해 화제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5'에서는 본선 1라운드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는 시즌3 출연자인 브로디가 2년 만에 오디션에 참가했다.

브로디는 2년 전 K팝스타에 출연했을 때보다 1성숙한 모습을 뽐냈다. 2년 만에 키가 17cm가 자란 브로디는 성숙한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긴장한 표정으로 무대에 선 브로디는 메간 트레이너의 'Dear Future Husband'를 열창했다.

그러나 박진영은 노래를 중단 시켰다. 이어 "2년 전이 더 나았던 것 같다. 지금은 노래 하는 기술을 흉내낸다. 발성은 2년 전보다 불안하고 음정도 정확하지 않다. 당황스럽다. 기대에 못 미쳤다"며 혹평하며 불합격을 줬다.

양현석은 "부담감을 이해한다. 더 보고 싶다"며 합격 버튼을 눌렀다.

유희열 역시 "라운드가 올라갈 때마다 도장 격파하듯 무서운 성장을 보여준다. 자기 것을 더 보여줄 모습을 더 보고 싶다"며 합격 버튼을 눌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