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임하이(3,1900 0.00%)는 30일 최대주주가 김현두 외 2인에서 김충환 외 1인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김충환 외 1인의 보유지분은 9.94%다.

회사 측은 이날 3자배정 유상증자 납입이 완료되면 최대주주는 김충환 외 1인에서 왕설(WANG XUE)로 재변경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