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추성훈 / 사진=변성현 기자

UFC 추성훈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졌지만 행복했다"며 관중들에 감사를 표했다.

추성훈(40, 일본)은 지난 28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 웰터급 매치에서 알베르토 미나(33, 브라질)에 1-2로 판정패했다.

이로써 추성훈은 격투기 통산 전적 14승 6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미나는 12승으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추성훈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2라운드에서 넘어진 후 타격을 많이 허용한 게 패인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2라운드에서 넘어졌을 때 ‘안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한국 관중들이 응원하는 목소리에 힘을 얻어 끝까지 싸울 수 있었다. 비록 졌지만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