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에 배우 윤제문이 깜짝 등장햇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자선 경매쇼-무도 드림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영화 촬영 중인 배우 윤제문, 심형탁을 만났다. 윤제문을 만난 박명수는 “애드리브 하면 좀 웃어줘라”라며 “왜 한 번도 안 웃냐”라고 윤제문에게 말했다.

이에 윤제문은 “많이 웃었잖아요”라며 “너무 웃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윤제문은 “속으로 웃었다”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역할에 맞는 헤어스타일로 변신했고, 이를 모니터하던 하하는 "형, 저 머리로 바꾸라"고 권유했다.

박명수는 "나도 처음 발견했다. 영화를 통해 헤어스타일을 찾았다"라며 흡족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