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부터 창업기업 출자 지원제도 시행하여 올해까지 총 12개사에 출자 지원

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 부산은행이 지역경제 및 청년 창업기업 활성화를 위해 우수 창업기업 출자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부산은행은 지난 25일 저녁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2015 부산 창업가의 날’ 행사에서 창업기업 3개사를 선정 ‘창업기업 출자 지원 선정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니더 신현식 대표, 부산은행 김승모 부행장, ()소프트기획 박준호 대표, ()지엠비 이석호 대표.

이번에 선정된 창업기업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니더(대표 신현식, 이지훈)와 ㈜소프트기획(대표 박준호), 커피 가공업체인 ㈜지엠비(대표 이석호) 등 3개사로 부산은행은 이들 기업에게 700~1000만원을 출자한다.
부산은행이 출자한 자금은 앞으로 이들 기업이 필요한 원,부자재 및 사무집기 구입비용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2013년도부터 ‘창업기업 출자제도’를 도입해 ‘부산시 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 및 ‘부산시 창업지원사업 수료 기업’ 중 기술력과 사업성이 우수한 기업을 대상으로 출자지원을 하고 있다. 올해까지 총 12개사를 지원해 오고 있다.

올해부터는 대상 기업 대표의 연령 제한도 없애 지원 대상자의 폭도 넓혔다.

창업기업 출자 지원 선정식에서 부산은행 김승모 부행장은 “이번 출자지원으로 우수 창업기업들에게 조금이나마 기업경영에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경제 발전과 창업기업들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창업가의 날 행사에서 부산은행 출자기업 인증서 전달식을 비롯, 부산시 창업지원 사업 선포식, 우수창업가 및 창업유공자 표창, 창업 제품 관람 등 다채로운 행사도 함께 펼쳐졌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