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제 유아인 청룡영화제 유아인 사진/ 변성현 기자

청룡영화제 유아인

배우 유아인이 청룡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그의 입대 계획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아인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육룡이 나르샤'가 끝나면 입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이 잘 풀리고 있을 때 가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유아인은 26일 열린 제36회 청룡영화제에서 '사도'의 사도세자 역으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