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텍(2,94075 -2.49%)은 박승운 대표이사 회장(사진)이 26일 열린 '2015 창조경제 벤처창업대전 벤처활성화 유공포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청 벤처기업협회 창업진흥원 등이 공동 주관한 이 상은, 창조경제 시대의 주역인 우량 벤처기업 및 창업기업을 발굴·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승운 대표는 방산업체인 빅텍을 창업해 전자전 시스템 방향탐지장치, 전원공급기 등 다양한 방산제품의 개발·생산을 통해 국방력 증가와 자주 국방에 기여했다. 또 공공자전거 무인대여시스템 및 태양광 인버터를 개발하는 등 기술경영 및 경영혁신 활동을 통해 투자 및 고용을 활성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