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고양이 조혜정, 14살 나이에 오른 美 유학길…조재현 반응은? '반전'

상상고양이 조혜정 상상고양이 조혜정

상상고양이 조혜정

조혜정은 지난 4월 방송된 SBS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해 14살 어린 나이에 미국 유학을 떠난 당시를 회상했다.

조혜정은 "유학 간다고 했을 때 백미러를 보니 아빠가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혜정은 "당시는 아빠가 미운 시절이었다"라며 "그런데 내가 간다니까 눈물을 흘리셨다. 그 장면이 제 머릿속에 충격이었고 잊을 수 없는 아빠의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조재현은 이에 대해 "딸이 안 보이니까 눈물이 툭 떨어지더니 안방에서 통곡을 했다. 내가 그런 아빠다"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한편 조혜정은 지난 24일 첫 방송된 MBC 에브리원 '상상고양이'를 통해 첫 주연을 꿰찼다.

SBS '아빠를 부탁해' 출연 뒤 진행된 캐스팅이었기 때문에 '금수저 논란'을 피하기 힘들었다.

같은 날 진행된 '상상고양이' 제작발표회에서 조혜정은 내가 좋은 기회를 받은 것을 안다”며 이번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부인하지는 않았다.

조혜정은 "촬영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 기사가 나오고, 많은 말들이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저는 제 자신에게 약속을 했다. 힘들어하고 속상해하는 것은 촬영이 다 끝난 후에 하자고 다짐했고, 그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었던 건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집중하는 것 밖에 없었다"라고 마음을 다졌다.

한편 조혜정이 출연하는 '상상고양이'는 각자 다른 상처를 가진 인간과 고양이가 함께 살아가며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다. 조혜정(오나우)은 유승호(현종현)를 짝사랑하는 캐릭터로 등장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