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상장지수증권(ETN)을 활용, 브렌트원유에 투자하는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랩(브렌트원유선물ETN)’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랩은 상장지수펀드(ETF)를 활용, 국내주식·금·원유·농산물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하는 기존의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ETF랩 3.0’의 기초자산을 ETN까지 확대한 랩 서비스다. 투자할 수 있는 기초자산이 늘어난 만큼 포트폴리오 구성에 다양성을 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신한금융투자는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다양한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랩’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출시한 신한명품 분할매수형 랩(브렌트원유선물ETN)은 브렌트원유선물 2015년 평균가격의 85% 수준인 배럴당 50달러 이하에서만 투자한다. 벤치마크가 전일보다 하락할 경우에만 해당 ETN을 10회 이내 분할 매수한다. 적정 수익률밴드(약 7% 수준)에 도달하면 자동으로 매도해 수익금을 지키는 운용전략으로 분할매수를 통한 평균 단가 하락 효과로 변동성 위험을 줄였다.

최소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며 수수료는 첫 1년간만 부과(1.6%)된 후 무료다. 투자자산의 가치 변동에 따라 원금손실 발생 가능성이 있다. 신한금융투자 전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