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중 생활용품, 서비스, 제약, 식음료 등 내수 중심 업종 최고경영자(CEO)들이 재임기간 중 회사 시가총액을 코스피 지수 상승률 이상으로 크게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조선 자동차 건설 철강 등 중후장대형 수출 중심 업종 CEO들은 실적 악화로 회사 시총 증가율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크게 밑돌았다.

특히 차석용 LG생활건강(1,223,00044,000 -3.47%) 부회장은 재임 10.9년 간 회사 시총을 3200% 가까이 끌어올려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31배나 웃도는 성과를 냈다.

윤석춘 삼립식품(129,0001,000 -0.77%) 사장, 조점근 동원시스템즈(45,050250 -0.55%) 사장, 임석원 태평양물산(3,315100 -2.93%) 사장, 이강훈 오뚜기(772,00014,000 -1.78%) 사장도 코스피 상승률을 7~11배 상회하며 '톱5'에 이름을 올렸다.

2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263곳 중 1년 이상 재임한 CEO 188명의 재임 기간 중 회사 시총 증가율을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과 비교 분석한 결과 취임 당시 시총 합계는 737조3844억원에서 지난 20일 종가 기준 794조3808억원으로 7.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 6.6%를 1.1%포인트 웃돈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334,5004,000 -1.18%) 등 생활용품 7개 상장사의 시총 증가율이 317.1%로 코스피 지수 상승률 12.0%를 4배(300%포인트) 이상 앞섰다.

이어 서비스 업종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2배 가까이(91.8%포인트) 웃돌며 2위를 차지했고, 제약(80.5%포인트), 식음료(75.5%포인트) 등 내수 중심 업종도 시총 증가율이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앞섰다.

공기업(48.3%p)과 증권(38.5%p), 은행(14.3%p), 보험(9.5%p), 운송(9.3%p), 상사(9.2%p)도 코스피 지수 상승률보다 시총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조선 기계 설비 업종은 시총이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며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절반 가량(41.0%p) 밑돌았다.
현대․기아차(31,35050 -0.16%)를 중심으로 한 자동차부품 업종(-34.5%p)과 건설 및 건자재(-28.0%p), 철강(-25.1%p), 통신(-14.1%p), 석유화학(-11.9%p), 여신금융(-10.4%p), 지주(-7.8%p)도 시총 감소로 코스피 지수 상승률과의 격차가 컸다.

에너지(-5.3%p), IT전기전자(-3.3%p), 유통(-1.6%p)도 시총이 증가하긴 했지만 코스피 지수 상승률에는 미치지 못했다.

개인별로는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재임 기간 중 무려 시총을 무려 3185.2%나 끌어 올려 1위를 차지했다. 재임 기간 코스피 상승률은 113.3%인데, 이를 무려 31배나 앞지른 것이다.

2.6년을 재임한 윤석춘 삼립식품 사장은 시총을 1071.5%나 끌어올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0.7%)을 11배이상 웃돌았다.

이어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사장(9.7배), 임석원 태평양물산 사장(8.8배), 이강훈 오뚜기 사장(7.4배), 정학상 팜스코(12,300200 +1.65%) 사장(7.3배), 추문석 삼호(15,450350 -2.22%) 대표(7.0배), 김명수 영풍(840,00014,000 -1.64%) 부사장(7.0배), 이재하 삼보모터스(10,250450 -4.21%) 회장(6.0배)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 대비 회사 시총을 7배 이상 끌어올린 CEO들이다.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4,07065 -1.57%) 사장(5.8배), 오흥용 현대그린푸드(14,950150 -0.99%) 사장(4.8배), 이상운 효성(125,0004,000 -3.10%) 부회장(4.7배), 이명현 평화정공(10,100170 +1.71%) 대표(4.6배), 심상배 아모레퍼시픽 사장(4.3배), 정동철 다우데이터 대표(4.0배)도 시총 상승률이 코스피의 4배 이상에 달했다.

반면 한승구 계룡건설(18,950150 -0.79%)산업 사장은 2008년 1월 취임 당시 3465억 원이던 시총이 지난 20일 888억 원으로 74.4%나 줄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22.5% 오른 것과 비교하면 무려 96.9%포인트나 뒷걸음질쳤다.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17,050700 -3.94%) 사장, 지창훈 대한항공(34,450200 +0.58%) 사장, 이재경 두산(111,5001,000 -0.89%) 부회장, 김동철 두산엔진(5,95090 +1.54%) 사장, 박대영 삼성중공업(7,420140 -1.85%) 사장, 정수현 현대건설(49,9501,750 -3.38%) 사장, 한준호 삼천리(110,0002,000 +1.85%) 회장, 김성은 가온전선(25,400400 -1.55%) 대표도 시총 상승률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과 50% 포인트 이상 격차를 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