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찬이 결혼 3년 여만에 이혼했다.

2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정찬은 결혼 3년 10개월 만에 아내 김모씨와 협의 이혼했다. 경기도 성남가정법원은 지난 20일 정찬 부부의 이혼을 확정했으며, 두 자녀의 양육권은 정찬 아내가 갖고 정찬은 매달 일정금액의 양육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정찬은 2012년 1월 7세 연하의 김씨와 결혼했으며 자녀로는 딸과 아들이 있다. 정찬 아내 김씨는 2012년 4월 첫 딸을 출산했고 이듬해 7월 아들을 낳았다.

정찬과 김씨는 성격 차이 등 불화가 있었으며, 법원의 권유로 숙려기간을 가졌지만 끝내 결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