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지역 경찰관이 같은 부서 여경에게 성희롱 발언과 함께 부적절한 신체적 접촉을 했다는 신고가 돼 경찰이 감찰 조사에 나섰다.

경기지방경찰청은 도내 한 파출소 A경위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나와 A경위를 대기발령하고 감찰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피해 여경은 "A경위가 수차례에 걸쳐 어깨나 팔꿈치 등을 손바닥으로 툭툭 치고 지나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파출소 직원임을 고려해 A경위를 대기발령했다"며 "양측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