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4호선 화재 지하철 4호선 화재 / 사진 = MBC 방송 캡처

지하철 4호선 화재

화재로 중단됐던 서울 지하철 4호선 운행이 재개됐다.

26일 오전 1시56분께 서울 지하철 4호선 미아역과 수유역 사이에 있던 '레일 연마차'(작업차)에서 불이 나 오전 4시30분께 모두 진화됐다.

화재로 유독가스와 연기가 심하게 났고 4호선 당고개∼성신여대입구 구간의 상하행선 열차 운행이 첫차부터 중단됐다.

오전 7시10분까지 당고개∼성신여대입구(10개 역) 상하행선 열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가 현재는 정상 운행 중이다. 또 한성대역~사당역 구간도 10~15분 간격으로 지연 운행됐다.

서울 매트로 측은 "당고개 역에서 성신여대입구 역까지 중단됐던 지하철 운행이 7시 5분부터 재개됐다"며 "시민들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