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한국예탁결제원은 24일 한국파생상품학회와 공동으로 '글로벌 법인식별기호(LEI)의 국내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금융위원회를 비롯한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과 증권사, 은행, 선물사 등 업계 관계자 60여명이 참가했다.

세미나에서는 LEI의 글로벌 동향과 국내 활성화 방안 등 3가지의 주제 발표가 이뤄졌으며, 발표 후 금융거래 법인의 효율적인 리스크 관리와 금융당국의 감독방안에 대한 패널토론도 진행됐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금융시장 내 건전성 강화와 리스크 관리에 대한 표준 코드로써 LEI의 역할이 강조될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이미 LEI 코드가 일반기업의 신용조사수단(Tool)으로 활용되는 등 LEI의 보급과 사용이 활성화돼 있다. 국내 시장도 내년 하반기 파생상품 거래정보저장소인 TR(Trade Repository) 출범이 예정돼 있어 금융기관은 물론 일반기업도 LEI의 발급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탁결제원은 LEI 발급기관으로써 안정적인 LEI 발급서비스(LEI-K) 운영과 함께 국내 LEI 보급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계획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