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지트(1,80535 +1.98%)는 24일 언론에 보도된 중국 차이나페이의 이페이코리아 지분 보유와 위지트의 유상증자 추진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공시했다. 위지트의 종속회사인 이페이코리아는 차이나페이와 온라인 결재사업 제휴를 위해 합의각서(MOA)를 체결한 상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