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장기적 종합자산관리를 추구하는 '신한 EMA(Expert Managed Account)'가 출시 3개월만에 잔고 500억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 EMA는 주식, 펀드, E/DLS 등 다양한 투자자산을 하나의 계좌에 담아 운용하는 종합 자산관리 플랫폼이다. 펀드매니저 자격증을 포함 총 4개 금융 전문자격증을 갖춘 EMA 매니저가 운용한다. 심층 투자상담을 통해 증권 등 금융상품을 자유롭게 선택해 투자비중을 직접 조절할 수도 있다.
별도의 매매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아 추가비용 없이 수시로 투자비중을 조정할 수 있다. 투자 중인 펀드를 해지하고 새로운 펀드 가입을 원할 경우에도 전화 한 통으로 즉시 포트폴리오를 조정할 수 있다.

신한 EMA의 최소 가입금액은 1억원이며, 수수료는 편입 자산의 종류 및 투자비중에 따라 달라진다.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