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코스모스 거미 / 복면가왕 코스모스 거미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코스모스 거미

'복면가왕' 코스모스의 정체가 가수 거미로 밝혀진 가운데, 그녀가 남자친구 조정석을 언급해 화제다.

2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여전사 캣츠걸이 코스모스를 꺾고 17대 가왕으로 등극했다.

이날 가면을 벗은 코스모스는 예상대로 거미였다.
거미는는 "나에 대해 강하고 센 여자 가수라는 편견이 있었던 것 같다. 수줍어하던 코스모스가 내 진짜 모습이다. '복면가왕'을 통해 평소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행복했다"고 웃었다.

또 거미는 "최근에 자신감이 떨어지는 등 슬럼프를 겪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거미는 조정석이 뭐라고 조언했느냐는 질문에 "자신감을 실어줬다"며 "클래스가 다르다고 생각하라고 해줬다"고 울먹거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코스모스 거미, 더 못봐서 아쉬워", "복면가왕 코스모스 거미, 노래 잘 들었어요", "복면가왕 코스모스 거미, 앞으로도 응원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