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고경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출연중인 배우 고경표가 논란에 휩싸였다.

고경표로 추측되는 인물은 SNS에 예전 이순재 선생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생각난다. 우리나라 영화제는 의미가 없다고. 어떤 기준으로 수상을 결정 짓는 게 아니여서 아무 의미가 없다고 하신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에서야 정확하게 알았다. 그냥 돈XX"라고 덧붙였다.

해당 시기는 박유천이 '해무'로 신인상을 받을 때였다.
또 고경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건'의 스트리밍 인증샷과 함께 "좋다..블랙넛"이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블랙넛은 여성 혐오성 가사와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로 질타를 받았던 인물이다.

고경표는 "저 노래에 무슨 여자 혐오? 너 몇살이니?"라는 답변을 남겼다. 이어 "그래 얘들아 이 노래가 좋다고. 노래는 그냥 노래로 듣자"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 등의 글을 게재했다.

이후 "죄송해요.. 경솔했습니다. 답없는 반말은 정말 잘못이였어요"라고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