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캣츠걸 후보 차지연 복면가왕 캣츠걸 / 사진 = 그랜드 성형외과

'복면가왕 캣츠걸 후보' 차지연

'복면가왕' 캣츠걸 후보로 차지연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성형 논란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차지연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고 싶은 마음에 이미지 변신을 위해 성형외과를 찾았다"며 "단순히 예뻐지기 위한 것이 아니라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성형을 했다"고 고백했다.

차지연의 소속사는 당시 "가수는 양악 수술을 할 수 없다. 차지연이 눈과 코끝을 조금 성형한 것은 맞지만 양악 수술은 하지 않았다"며 "2년 전 지금과 다른 사진은 당시 뮤지컬 때문에 지금보다 더 살을 찌웠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2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코스모스'를 꺾고 '캣츠걸'이 새로운 가왕으로 등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