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업계가 잠자고 있는 증권투자재산의 주인 찾아주기에 나선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금융투자업계는 다음달말까지 휴면성 증권계좌 및 미수령 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누구든지 오는 23일부터 국내 32개 증권사와 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www.kofia.or.kr)에서 휴면성 증권계좌를 조회할 수 있다. 조회 대상은 6개월동안 매매나 입출금이 없는 계좌로, 평가액 10만원 이하 계좌 또는 10만원초과 1000만원 이하인 반송계좌다.

명의개서 대행기관인 한국예탁결재원과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홈페이지에서는 미수령 주식의 존재여부 및 잔액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캠페인은 금융감독원이 지난 6월 발표한 '휴면 금융재산 등 주인찾아주기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이뤄진다.

지난 9월말 기준 증권사의 휴면성 증권계좌 및 명의개서 대행기관에서 보관 중인 미수령 주식은 약 5767억원에 달한다.

금투협 관계자는 "휴면성 증권투자재산 주인 찾아주기를 보다 효과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관리 전담인력을 지정하고 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