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진공동취재단>

[ 변성현 기자 ] 19일 오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혜정의 빈소가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다. 향년 74세.

고인은 교회를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에 부딪힌 뒤 현장에서 숨진것으로 알려졌다.

1958년 이흥만 감독의 '봄은 다시 오려나'로 스크린에 데뷔한 고인은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 조긍하 감독의 '아카시아 꽃잎이 필 때'(1962)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러던 1969년 돌연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