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오가 '슈퍼스타K7' 천단비를 제치고 최종 우승자가 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7’에서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생중계된 케빈 오와 천단비의 마지막 결승 무대가 펼쳐진 가운데, 최종 우승자가 발표됐다.

이날 최종 우승자로 호명된 것은 다름 아닌 케빈 오였다. 케빈 오는 이날 영어 자작곡 ‘블루 드림(Blue Dream)과 신승훈 작곡의 ‘꿈이 되어’로 생방송 미션 무대를 소화했다.

케빈 오는 앞서 매 무대마다 독창적인 무대로 관객들은 물론 심사위원들을 감동케 하며 극찬을 들은 바 있다.

이날 케빈 오는 "우리 가족 정말 사랑한다. 친구들도 사랑한다. 마지막으로 아름다운 여러분, 저를 받아줘서…"라고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