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가 자신의 저작권료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김이나, 유재환, 하석진, 박나래, 홍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이나는 "작사가 중에서 저작권 순위 1위다. 총 300여 곡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이나는 "충분히 잘 벌고 있는 것 같다. 23일 매달 저작권료가 들어온다. 20일 밤부터 긴장을 한다"고 저작권료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유재석은 "가요제에서 공동작사를 했었다. 저작권료로 2만 얼마가 들어오더라"라고 말했다.

김이나는 "나도 첫 저작권료 수입이 6만원이었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