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난민 200명 입국, 135명 '준난민지위' 임시체류 중…나머지 65명은?

시리아 난민 200명 입국 /YTN

시리아 난민 200명이 항공편으로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정보원은 18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에 온 난민은 비행기를 타고 왔으니 살기가 괜찮은 분들인데, 이들 중 135명은 자기가 원하는 곳에 신고하고 가 있다가 심사가 끝나고 허가가 나면 우리나라에 거주할 수 있다"면서 "나머지 65명은 공항에서 대기 중인데, 철저히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국내에 온 시리아 난민 200명 중 135명은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아 '준난민 지위'로 모처에서 임시 체류 중이다. 법무부는 이들이 계속 체류할 수 있는지를 심사 중인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65명은 아직 임시 체류 허가도 받지 못하고 공항에서 대기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