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옥, UFC 서울 옥타곤걸 최종 낙점 "한국 대표 섹시녀"

유승옥, UFC 서울 옥타곤걸 발탁

유승옥 UFC 서울

유승옥이 'UFC 서울'의 '옥타곤 걸'로 최종 낙점됐다.

UFC 측은 'FIGHT NIGHT SEOUL: 헨더슨 vs. 마스비달 대회'를 맞아 몬스터 에너지와 주최한 한국 옥타곤 걸 선발대회에서 최종 우승자로 유승옥을 발탁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 옥타곤 걸 선발대회는 국내 여성 참가자들의 지원을 받은 후, UFC 본사 라스베가스에서 최종 심사와 선발이 이루어졌다.

유승옥은 UFC 대표 옥타곤 걸 아리아니 셀레스티와 UFC 첫 필리핀 옥타곤걸 레드 델라 크루즈와 함께 24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UFC 파이트 위크’에 참여하게 된다.
유승옥은 오는 11월 25일 선수 공개 훈련 행사 때 공식적으로 소개 될 예정이다.

유승옥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대회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첫 UFC 옥타곤걸이 되어 기쁨이 더 크다”며 “종합격투기는 신체적 강인함의 극한을 추구하는 스포츠인 만큼, 단순히 섹시한 이미지를 넘어 건강한 섹시미를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승옥은 국내에서 피트니스, 스포츠 모델로 활동하고 있고, 2014머슬마니아 모델부문 2위와 2014 피트니스 아메리카 위켄드 인 라스베가스 세계대회에서 광고모델 부분 톱 5 안에 드는 등 건강미를 대표하는 모델로 알려져 있다.

한국 최초로 열리는 UFC파이트 나이트 서울은 오는 11월 28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