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최강창민 동반입대 현장, 이특이 공개한 사진 보니 '상반된 표정'

최시원 최강창민 동반입대 /사진 이특 인스타그램

최시원 최강창민 동반입대

최시원과 최강창민의 입대를 이특이 배웅했다.

이특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유 있는 시원이와 조금은 걱정이 많은듯 보인 창민이 건강하게 잘 지내고! 형이 퇴소식 때 시간내서 올게! 도대체 몇 명을 보내는거지... 니들 사진 팬들 외롭지 않게 조금씩 풀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시원은 입대에 대한 부담감을 떨쳐 낸 장난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반면 최강창민은 뒷모습만 보여 측은함을 자아냈다.

최강창민과 최시원은 19일 훈련소에 입소 후 의무경찰 특기병으로 군복무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