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화재(63,100400 +0.64%)는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일가가 보유한 지분 7.9%(558만2000주)에 대한 블록딜(시간외대량매매)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19일 밝혔다.

동부화재 측은 "블록딜은 18~19일 양일간 61개 외국기관, 국내 4개 기관 등 총 65개 국내외 기관이 참여했다"며 "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김 회장 일가의 주식담보대출(약 4000억원) 상환은 물론 주가 하락시 채권자가 행사할 수 있는 반대매매에 대한 우려는 완전히 해소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동부화재의 주가와 기업 가치는 지금보다 더 높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앞으로의 경영권 안정성을 높인 가운데 제조부문 계열사 구조조정이 마무리 됨에 따라 그룹 리스크가 해소됐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이날 동부화재 주가는 오너가의 블록딜 소식에 전날대비 5100원(7.68%) 급락한 6만1300원에 마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