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정, 교통사고로 사망…'원조 육체파 배우'의 갑작스러운 죽음

김혜정, 교통사고로 사망 /김혜정 출연 영화 스틸컷

김혜정, 교통사고로 사망

배우 김혜정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74세.

서울 방배경찰서는 김 씨가 교회를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에 부딪힌 뒤 현장에서 숨졌다고 19일 밝혔다.

김혜정씨는 1958년 영화 '봄은 다시 오려나'에서 기자 역으로 데뷔, 우리 영화계에서 처음 등장한 육체파라는 타이틀을 얻은 뒤 인기를 끌다 1969년에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한편 고인은 1962년 최원석 동아그룹 전 회장과 첫 결혼식을 올렸으나 파경했다. 둘 사이의 자녀로는 1남 1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