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루네오가구는 19일 전 경영진의 횡령 및 배임혐의에 따른 피소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에서 "혐의내용에 대해 확인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현재까지 관련 내용에 대해 검찰로부터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며 "추후 사실 여부가 파악되는 경우 또는 1개월 이내 재공시하겠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