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두산(112,000500 -0.44%)그룹 회장이 두산 지분 일부를 동대문미래창조재단에 증여했다.

동대문미래창조재단은 동대문 지역발전과 상권활성화를 위해 박 회장과 두산그룹이 기금을 출연해 설립한 기관이다.

두산은 18일 공시를 통해 박 회장이 두산 주식 9만4000주를 동대문미래창조재단에 증여했다고 밝혔다.

동대문미래창조재단은 이번 수증을 통해 두산 주식 9만4000주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 박 회장이 증여한 주식 규모는 이날 종가기준 약 101억9900만원에 해당한다.

박 회장은 지난달 동대문미래창조재단 출범식에서 본인 100억원 두산그룹 100억원 등 총 200억원을 출연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