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핫핑크 EXID 핫핑크 / 맥심 영상 캡처

EXID 핫핑크

걸그룹 EXID가 새 싱글 '핫핑크'로 컴백한 가운데 멤버 하니의 고백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블라인드 테스트 180도'에서 하니는 "학생 때 교실을 못 들어오게 막더라. 보니까 책상에 코에 분필 넣은거 다 티난다. '성형 괴물' 이런 식으로 써 있었다"고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고백했다.

이에 성형 고수로 등장한 광희는 하니에게 "예쁘니까 성형 의심도 받은 것"이라고 토닥였다.

한편 EXID는 18일 새 싱글 '핫핑크'를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