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윤혜진, 롱드레스 사이로 드러난 매끈 각선미 '지온 엄마 맞아?'

택시 윤혜진 택시 윤혜진 /하퍼스바자

택시 윤혜진

윤혜진이 전성기 못지 않은 몸매로 눈길을 끌고 있다.

윤혜진은 과거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와의 화보촬영에서 우아한 롱드레스를 착용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윤혜진은 토슈즈를 신고 매끈한 각선미를 자랑했다.

한편 윤혜진은 지난 17일 김설진과 함께 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의 '진정한 춤꾼' 특집 편에 출연했다.

이날 이영자는 “지온이가 엄정화가 손대기 전 얼굴과 똑같다”고 말했고, 오만석은 “지온이가 윤혜진과도 닮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윤혜진은 “6학년 때 눈이 너무 찔려서 엄마가 동네 안과를 데리고 가서 쌍꺼풀 수술을 시켰다”며 “눈은 포기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