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오 마이 비너스' 방송화면 캡쳐

오마이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역시 믿고 보는 소지섭"

KBS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이 여심과 남심을 동시에 사로잡는 '반전 츤데레 매력'을 터트리며 설렘 가득한 안방극장 복귀를 알렸다.

지난 16일 방송에서 소지섭은 외국 유명 배우와 스캔들로 홍역을 치르는 베일에 쌓인 '비밀 트레이너'로 첫 등장, 시선을 자극했다.

또한 위기에 처한 신민아를 두 번 씩이나 구해주고 무심한듯하면서도 살뜰히 신민아를 챙겨주는 츤데레 매력을 발산해 본격 '소지섭 앓이'를 예고했다.

한편,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 이나정/제작 몽작소)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까지 치유하는 내용을 담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